홈 > 열린마당 > 민속이야기   
   
 

족두리 - 곤지 찍고 족두리 쓰던 ‘아련한 추억’

관리자홈페이지

 



족두리 하면 먼저 원삼이 떠오릅니다. 원삼은 우리나라의 고유한 여성 예복이고 족두리 또한 고유한 여성 관모(冠帽)랍니다.

그래서 혼인을 할 때 여자는 원삼을 받쳐 입고 족두리를 머리에 얹지요. 요즘 신식 결혼식을 하고 나서 하는 폐백에서도 이 같은 ‘정장’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유라고는 하지만, 뿌리를 따져 보면 원삼은 신라가 받아들인 당나라 복식이고 족두리는 고려 시대에 들어온 몽골(원나라) 풍속이라고 합니다.

‘족두리’는 원나라에서 왕비에게 준 고고리가 잘못 전해진 것으로 짐작됩니다. 그래서 이 족두리를 쓰기 시작한 시점을 원나라와 혼인이 많았던 고려 후기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기 이 족두리는 조선 시대 것입니다. 겉을 여섯 모가 나게 검은 비단으로 싼 조그만 모자로 위가 넓고 아래로 내려갈수록 좁게 만들었습니다. 속에 솜을 넣었는데 그 가운데를 비우고 머리 위에 올려 썼습니다.

하지만 고려 때는 조선 시대 것보다 모양이 크고 높이도 높았습니다. 아마 조선에 접어들면서 사치하기 보다는 검소하고 화려하기 보다는 소박하기를 지향하는 선비 문화 영향이리라 생각해 봅니다.

이를테면 조선 정조 임금은 <가체신금사목>이라는 법률을 제정 반포하는데 이는 여인네들의 머리 사치를 금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앞 대인 영조가 같은 명령을 내렸으나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좀더 분명하게 다시 시행했습니다.

사정은 이렇습니다. 부녀들이 자기 머리숱이 많아 보이도록 딴머리(다리·月子) 를 덧넣는 유행이 일어 이 다리 값이 엄청나게 비싸졌답니다. 그래서 정조가 이를 금하고 족두리를 쓰도록 규정한 것이 바로 이 <가체신금사목>입니다.

하지만 이처럼 검소하게 생활하라고 장려한 족두리도 지나치게 많은 패물로 꾸며 말썽이 일기도 했습니다.

아무 장식 없이 검은 비단으로만 된 ‘민족두리’가 있었던 반면 옥판(玉板)을 밑에 받치고 산호구슬과 밀화구슬·진주를 꿰어 만든 ‘꾸민족두리’가 따로 있었습니다.

족두리는 격식과 여유가 있는 양반 가문에서는 평소 정장 차림이나 바깥나들이를 할 때도 족두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일반 상민의 집이나 가난한 양반 가문들 같은 데서는 사실 족두리를 쓰고 앉았을 형편이 못 됐겠지요.

그래서 이들 원삼과 족두리가 이들에게는 혼례 때 한 번 입어보는 옷과 모자가 됐겠고 그러면서 자연스레 혼인예복이라는 의식 속으로 규정돼 들어갔을 것입니다.

여기 이 족두리도 지금이야 크게 빛이 바래었지만 옛날 한 때는 앞에 달린 구슬들이 반짝반짝 빛나면서 비단도 부드럽고 따스했을 것입니다.

이 족두리를 쓰고 초례청에 신랑과 마주 섰던 여인은 과연 지금 어떻게 돼 있을까요. 아마 숨을 거두셨거나 아니면 누구누구의 할머니 또는 증조할머니가 돼 있겠지요. 어쨌거나 여기 곱게 빛이 바랜 이 족두리처럼 그 여인도 늙으셔도 곱게 늙으셔서 웃으실 때 입술과 눈매 끝자락이 여전히 부드럽지 않을까 그려 봅니다.